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ONG] 나의 인생템 필기구는?

by 노경서·김슬기

pyoji_볼펜, 젤펜, 잉크펜 등 나날이 종류와 색상이 다양해지는 필기구. 그 중에서도 학생들의 완소 아이템과 선생님들의 인생템 필기구들이 있다. TONG청소년기자단 교현지부에서는 학교에서 흔히 보이는 필기구의 주관적 평가를 해봤다.
 
기사 이미지

전국민이 다 아는 153 모나미. 마니아층이 있긴 하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좋아서 쓰는 경우 보다는, 일명 볼펜똥이라 불리는 볼펜 찌꺼기나 필기구의 디자인에 연연하지 않는 쿨한 친구들이 쓰는 경우가 많다.
003_모나미 153 스틱. 기존의 필기감에서 조금 더 되직해졌다. 모나미 기본형을 싫어했던 사람이라도 시도해볼 만하다.
기사 이미지

애니볼 시리즈. 학교 행정실에 구비되는 경우가 많다. 0.5부터 1.6mm까지 0.2mm단위로 다양한 사이즈를 구비해 취향 및 용도에 맞춰 고르기 편하다.
 
기사 이미지
소프트볼.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선생님들 사이에서 인생템으로 통하는 경우가 많다.
기사 이미지

BIC 시리즈. 특유의 뻑뻑한 필기감을 선호하는 마니아층이 있다. 볼펜 무게가 무척 가볍다. 역시 학생보다 어른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가격도 저렴하다.
 
기사 이미지

젤리롤. 학생들 사이에서는 특히 흰색이 자주 쓰인다. 어두운 종이에 글씨를 쓰고 장식하기 좋아서다. 다만 잉크가 빨리 닳아 주변 사람들의 “잠깐만 쓸게~”가 원망스러운 펜.
기사 이미지

팬텀. ‘지울 수 있는 펜’으로 더 유명하다. 마찰열로 지워진다기에 호기심으로 사 봤다가 필통 속에 한 개 쯤 꼭 넣고 다니게 만드는 마성을 지녔다. 
 
기사 이미지

제트스트림. 학생들 사이에서 최근 가장 핫한 펜. 줄여서 제트. 종이 위에서 미끄러지는 특유의 필기감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친구들이 많다. 다양한 색상과 깔끔한 필기감이 장점.
 
기사 이미지

잉크펜의 상징과도 같은 하이테크. 그 인기만큼 유사품도 많다. 잉크펜 특유의 가늘고 깔끔한 필기가 장점. “잠깐만 쓸게~”가 원망스러운 펜 2. 내구도가 약해 떨어뜨리면 금방 망가지는 것이 흠이다.
 
기사 이미지

파인테크. 한 번 사용시 나오는 잉크 양이 많아 호불호가 갈린다.
진하고 시원시원하게 나오는 잉크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추천, 잉크를 따로 말려야 하는 게 싫다면 비추.
 
기사 이미지

시그노. 다양한 색상이 있어 취향에 따라 사용하기 좋다. 가늘고 깔끔하게 써지는 것이 장점.
 
기사 이미지

스테들러. 수성펜이지만 잉크가 쉽게 마르지 않아 호평을 받는다. 사인펜같은 재질의 팁으로, 특유의 독특한 필기감때문에 호불호가 상당히 나뉜다. 
 
기사 이미지

멀티펜 종류는 무척 다양하다. 왼쪽은 볼펜, 오른쪽은 젤펜이다. 젤펜을 좋아하는 학생들 사이에서는 오른쪽의 사라사 멀티펜이 인기있다. 
글=노경서, 사진=김슬기(중산고 1) TONG청소년기자, 청소년사회문제연구소 교현지부
10대가 만드는 뉴스채널 TONG 바로가기 tong.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