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시리즈 5차전, 두산의 투지와 팀워크가 합작한 승리

 
기사 이미지


두산 베어스가 2000년대 최강팀 삼성을 무너뜨리고 2015년 한국시리즈(KS)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은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KS 5차전에서 선발 투수 유희관의 호투와 타선 폭발로 13-2 대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 8-9 대역전패를 당한 두산은 이후 2~5차전을 내리 승리하며 2001년 우승 이후 14년 만에 KS 우승 트로피를 되찾았다. 두산은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첫 우승을 시작으로 95년·2001년에 이어 네 번째 KS 챔피언에 올랐다.

두산은 1회 말 양의지의 2타점 2루타로 앞섰다. 전날 4차전에서 3-4 석패를 당한 삼성의 기를 꺾어놓은 한 방이었다. 이어 두산은 3회 말 안타 4개, 볼넷 2개, 폭투 1개를 묶어 5점을 추가했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6이닝 동안 안타 5개를 맞았지만 2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포스트시즌에서 천금 같은 3승을 거둔 에이스 니퍼트는 7회 무사 1·3루에서 구원 등판했고, 9회 초 1사에서는 마무리 이현승이 '헹가래 투수'로 나섰다.

두산 타선은 17안타를 몰아치며 삼성 마운드를 맹폭했다. KS 1차전에서 왼 검지에 공을 맞아 6바늘을 꿰맨 정수빈은 7회 말 쐐기 3점홈런을 터뜨리는 등 5타수 3안타 4타점을 기록했다. 부상을 참고 KS 타율 0.571(14타수 8안타) 5타점을 기록한 정수빈은 시리즈 MVP(66표 중 41득표)에 뽑혔다.

정규시즌 3위 두산은 넥센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 4경기, NC 다이노스와의 PO 5경기를 거치고 KS에 올라왔다. 한 달 가까이 쉰 삼성에 비해 체력이 많이 떨어졌고, 부상자도 많았다. 그러나 진통제를 먹고, 온몸에 파스를 붙여가며 포스트시즌 14경기를 뛰었다. 경기를 치를수록 오히려 삼성을 힘으로 압도했다. 두산의 투지와 팀워크가 합작한 우승이었다.

프로야구 최초로 통합 5연패에 도전했던 삼성 선수들도 3루측 더그아웃에서 두산 선수단에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류중일 삼성 감독은 "4차전 역전패가 아쉽다. 어제 이겼으면 흐름이 달라졌을 수도 있었는데…"라며 "이번 시리즈는 완패했다. 두산의 우승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삼성은 KS를 앞두고 도박 스캔들 때문에 주축 선수 3명을 잃었다. 그렇다 해도 두산과 맞서볼 만 했지만 삼성은 끝내 침체한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한국시리즈 5차전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