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을 추위 절정, 서울에 첫 얼음 관측…'이제 겨울인가'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가을 추위 절정


아침 기온이 1.1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았던 서울의 낮 기온은 10도까지 올랐다.

서울 1.1도를 비롯해 대전 영하 0.1도, 강원도 대관령은 영하 7.3도까지 떨어지는 등 내륙 상당수 지방은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했다.

서울 송월동 기상관측소에선 바닥에 깔린 증발계에서 얼음이 관측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열이틀 이르고, 평년보다는 하루 이른 것이다.

공식적인 서울의 최저 기온은 1.1도지만 이건 지면에서 1.5m 높이에서 관측한 온도이고 실제 바닥 온도는 영하 2.4도까지 내려가 물이 얼었다.

하지만 점차 기온이 오르면서 낮에는 서울 12도, 대전 13도, 광주와 대구 14도, 부산 1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당분간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낮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쌀쌀하겠다.

다음 주 초반부터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가을 추위 절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