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희열의 스케치북' 알리, 유준상 듀엣곡 "사실 내 스타일 아냐" …'폭로'

 
기사 이미지

[사진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유희열을 스케치북 알리, 유준상

'유희열의 스케치북' 알리, 유준상 듀엣곡 "사실 내 스타일 아냐"

지난 30일 밤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배우 유준상이 가수 알리와 출연해 듀엣 무대와 둘의 인연에 대해 밝혔다.

알리는 유준상의 진지한 음악 열정에 그를 만나고 싶어 했고, 유준상은 알리만을 위한 곡을 5분 만에 작곡해 선물하며 둘이 함께 음악으로 소통하게 된 것이다.

알리는 유준상에게 듀엣곡을 받고난 뒤 속내를 묻자 “사실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고 답해 웃음을 끌어냈다.

알리는 “굉장히 맑고 청아한 여성이 부르는 노래인데 나는 너무 허스키해서 안되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알리는 “하지만 팬심에 너무 뵙고 싶었다”며 “그래서 한다 그러고 찾아갔다. 많이 연습하고 갔다”고 말했다.

유준상은 이번 방송에서 알리를 생각하며 만든 'Shining Is Blue'의 작사맵을 최초 공개했다.

작곡한 노래를 즉석에서 불러 관객들에게는 큰 호응을 받고, MC 유희열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어 유준상과 함께 음악 그룹 JnJoy20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는 뮤지션 이준화도 등장했다. 유준상과 이준화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위한 자작곡을 선보이고, Jnjoy20 의 '너에게 못다 한 이야기'를 함께 불러 감미롭고 부드러운 매력을 선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유희열을 스케치북 알리, 유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