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혼자산다' 황재근, 왕립학교 다니던 시절 회상하며 눈물…'우울증까지'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황재근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패션 디자이너 황재근의 싱글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이날 황재근은 앤트워프 왕립학교를 다니던 시절을 회상하며 “좋은 기억은 거의 없다. 다 안 좋은 기억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크고 작은 개인적인 문제부터 우울증까지 겹쳤던 힘든 유학 생활에도 꿈을 위해 이를 악물고 참아낸 황재근은 힘들었던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고, “3학년 때 엄마가 돌아가셨다. 한국에 왔더니 장례식이 다 끝나 있더라”며 비행기 표 살 돈을 구하느라 어머니의 마지막을 보지 못했다고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황재근은 “집은 예전 그대로인데 엄마는 없고 사진만 있는게 너무 슬펐다”라며 마지막을 지켜 드리지 못했다며 자책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스타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나혼자산다 황재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