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우,박기량 SNS 사건 경찰 소환조사…"합의 생각 없다"

기사 이미지

박기량[사진 일간스포츠]


장성우,박기량 SNS 사건 경찰 소환조사…"합의 생각 없다"

야구선수 장성우(25·kt위즈)와 치어리더 박기량이 최근 SNS 관련 사건으로 경찰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성우는 지난 24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사건 관할서인 수원중부경찰서에 나와 고소건과 관련된 조사를 진행한 뒤 귀가했다. 소속 구단인 kt 관계자는 "소환조사는 고소 이후 진행되는 일련의 절차로 장성우가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게 맞다"고 밝혔다.

박기량도 경찰 소환조사에 응했다. 두 사람의 향후 재소환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박기량 측에 따르면 이번 고소 사건은 장성우와의 합의 없이 계획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장성우의 전 여자친구는 최근 이들이 과거 나눴던 대화 내용 등 사생활을 폭로해 논란이 됐다. 특히 폭로글에는 치어리더 박기량 뿐만 아니라 많은 야구인들의 실명이 언급돼있어 파장이 커졌다.

이에 박기량 소속사 측은 "SNS 내용은 절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조치 등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기량[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