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부터 계좌이동제 시행, 주거래 은행 쉽게 옮긴다…신청 방법은?

기사 이미지

계좌이동제[사진 중앙 DB]


오늘부터 계좌이동제 시행, 자동이체 통장 편리하게 바꾼다…신청 방법은?

주거래 은행을 쉽게 옮길 수 있도록 하는 계좌이동제가 오늘부터 시행된다.

계좌이동제는 기존 계좌에 연결돼 있던 여러 건의 자동이체항목을 새로운 계좌로 간편하게 옮길 수 있는 시스템이다. 주거래 계좌를 지정하면 다른 통장과 연결돼 있는 자동이체 납부 계좌를 한번에 주거래 통장으로 옮길 수 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KB국민은행·KEB하나은행·우리은행을 비롯한 대형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특수은행 등 전국 16개 은행과 금융결제원은 이날 계좌이동제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는다.

30일부터 금융결제원이 관리하는 사이트 페이인포(www.payinfo.or.kr)를 통해 계좌 이동을 신청할 수 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계좌 변경을 신청할 수 있다.

페이인포는 국내 50여개 금융사 계좌에 등록된 7억개의 자동납부 정보와 은행권 자동송금 정보를 한번에 관리하는 통합 시스템이다.

계좌이동제가 시행되면 별도의 회원가입을 하지 않아도 개인정보처리에 동의한 뒤 공인인증서 창에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본인 명의의 자동이체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보험료, 카드 값, 통신비 등 납부 계좌를 본인의 다른 계좌로 옮기거나, 여러 통장으로 흩어져 있던 자동이체 항목을 하나의 통장으로 모을 수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당장은 은행권에만 계좌이동제를 도입하지만, 앞으로 증권사와 저축은행 등 제2금융사로 시행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며 "고객 유치를 위한 서비스 경쟁이 거세질 것"이라고 전했다.

은행 지점과 인터넷사이트를 통한 변경 서비스는 내년 2월부터 시작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계좌이동제[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