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공문서 위조 신종 보이스피싱 조심하세요


공문서를 위조한 신종 보이스피싱이 적발됐다.

NH농협은행은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와 함께 금융위원회·법원·검찰 명의의 공문서를 위조해 팩스를 보내는 신종 보이스피싱을 발견해 피해를 예방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달 초 경기도 소재 농협은행 모지점을 방문한 30대 공공기관 종사자는 보이스피싱 사기 전화에 속아 예금 4000만원의 해지를 요청했다. 비슷한 시기에 경북에 있는 농협은행 모지점에서도 50대 직장인이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7000만원 인출을 요청했다.

보이스피싱을 의심한 농협은행 직원의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고객은 보이스피싱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전화뿐만 아니라 공문서를 위조해 팩스로 발송하는 보이스피싱 수법이 더욱 지능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농협은행은 검찰 사칭 위조 공문서 등 실제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위조 공문서를 공개하며 고객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계좌동결’, ‘안전계좌로의 이체’, ‘현금을 인출하여 안전한 곳에 보관’ 등 표현이 있는 전화통화나 팩스·인터넷문서 등은 보이스피싱 수법이기 때문에 거래 금융사나 금융감독원(국번없이 132),수사기관에 신고할 것을 알렸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