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북한 핵실험장 인근에 새로운 굴착 공사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에서 새로운 굴착공사를 진행중이라고 정부 당국자가 30일 말했다. 이 당국자는 "기존 3곳(동쪽, 서쪽, 남쪽)의 핵실험을 위해 만들어 놓은 터널 외에 다른 곳에서 굴착공사를 시작했다"며 "어떤 용도인지 분석중"이라고 했다. 당국자는 "현재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이 활발한 것은 사실이지만 공사를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핵실험을 위해 터널을 뚫는 것인지, 저장고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려고 하는지는 조금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당국자는 그러나 새로운 굴착공사 장소가 어디인지 구체적인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일각에선 이같은 북한의 움직임을 핵활동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다른 당국자는 "북한은 2006년 동쪽갱도에서, 2009년과 2013년에는 서쪽 갱도에서 각각 핵실험을 했다"며 "이 근처에서 굴착공사를 하는 것으로 미뤄 추가 핵실험 장소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굴착공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보면 당장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게 정보 당국의 판단이다. 정보 당국자는 "지휘부의 정치적인 결심만 있으면 핵실험이 가능하도록 준비가 돼 있는 남쪽 갱도가 있고, 서쪽 갱도 역시 핵실험이 가능한 수준"이라며 "굴착공사가 용이한 봄이나 여름이 지난 이후 공사를 시작한 것은 한국이나 미국 등에 보여주기식 활동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로 한국과 미국, 일본이 긴밀한 움직임을 보이자 일종의 압박차원의 움직임일 수 있다는 얘기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