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록히드마틴 "사드 한반도 배치 한·미 양국 논의 중"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를 놓고 "한국과 미국 정부가 공식·비공식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사드 제작사인 미 록히드마틴사의 고위 관계자가 29일 주장했다.

마이클 트로츠키 록히드마틴 항공·미사일 방어시스템 담당 부사장은 이날 워싱턴 내셔널 프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정책적 사항은 언급할 수 없지만 양국의 정책 당국자 사이에 지금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것만은 확인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사드 문제에 대해 양국 정부가 논의 자체를 철저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작사 측이 "정부 간 논의 진행 중"이라 밝힌 것이어서 그 배경과 사실 여부가 주목된다.

트로츠키 부사장은 "당국자 간에 공식 논의되고 있는 거냐 비공식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공식·비공식 차원에서 모두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잰행 중인 논의는 초기단계로서 아직 어떤 진전이 있는지는 듣지 못했다"며 "민감한 사안이어서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이며 (양국 간 논의가) 언제 끝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지난달 10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사드 배치 문제는 아직 미국 정부 내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그것이 끝나야 (양국 간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이날 록히드마틴사 측의 주장과 한 장관의 답변이 맞다면 양국이 최근 들어 사드 배치에 대한 협의에 착수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트로츠키 부사장은 "나는 한국 측이 (사드에 대해) 관심이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양국이 사드 배치에 관심을 갖는 쪽으로 결론이 모아지면 (제작사인) 우리는 열과 성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록히드마틴 측은 한반도에서의 사드의 유용성에 대해서도 적극 홍보했다. 트로츠키 부사장은 "한국이 북한의 미사일 공격을 방어하는 데 패트리어트(PAC-3) 미사일만으로 충분한 거 아니냐"는 질문에 "미국의 탄도미사일 방어체계는 상층방어는 이지스 무기시스템, 중층방어는 사드 시스템, 하층방어는 패트리어트 시스템으로 이뤄져 있다"며 "한국과 같은 나라는 다층적 방어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층 방어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이지스는 외기권에서, 사드는 내기권과 외기권에서 동시에, 패트리어트는 내기권에서 운영된다"며 "다층으로 대응하는 이유는 적국이 한 번의 조치로 3개의 방어체계를 무너뜨리는 공격을 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록히드마틴 측은 또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것과 관련, "사드는 공격용이 아니라 하드웨어에서부터 소프트웨어에 이르기까지 방어용"이라며 "오로지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을 탐지한 뒤 요격용 미사일만 발사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만일 사드를 공격용 무기시스템으로 운용하려면 완전히 재설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드의 구매가격에 대해선 "얼마나 많이, 언제 사느냐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록히드마틴의 기자회견에는 트로츠키 부사장 외에 더그 그레이엄 전략·미사일방어시스템 담당 부사장, 브래드 힉스 사업개발 담당 부사장, 제이디 해먼드 대기·방어담당 이사 등 4명의 고위간부가 참석했다.

한편 한·미 양국은 다음달 2일 서울에서 양국 국방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제47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사드 배치 문제가 어떻게 거론될 지 주목을 끌 전망이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