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전 스마트그리드 두바이에 34억 규모 수출

기사 이미지

28일 계약 후 악수하고 있는 조환익 한전 사장(왼쪽)과 샤에드 무함마드 알테어두바이수전력청장. [사진 한국전력]

한국전력이 태양광(PV)과 전기저장장치(ESS), 통합운영시스템 등을 포함한 한국형 스마트그리드 사업을 해외로 처음 수출한다.

전력망·ICT 결합 … 중동서 관심

 한국전력은 2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조환익 사장과 두바이수전력청 샤에드 무함마드 알테어 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300만 달러(약 34억2510만원) 규모로 한전·두바이수전력청 간 스마트그리드 구축 시범사업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그리드는 기존의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다. 기술이 접목될 장소는 두바이수전력청 본사에 위치한 곳으로 사무실과 숙소, 주차장이 있다. 낮에는 지붕 위 태양광전지판으로, 밤에는 소형 풍력발전을 이용해 배터리에 충전을 한다. ICT를 접목해 사람 움직임이 없는 곳은 자동으로 전력이 차단되고, 시간대별로 효율적인 에너지원이 교체된다.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두바이 국왕은 2013년 두바이 전체를 ICT 에너지가 결합된 최첨단 도시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