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대 원인 미상 폐렴 격리 환자 하루새 10명 늘어

 


서울 광진구 건국대에서 발생한 원인 미상 폐렴으로 격리된 환자가 하루 새 10명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대학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에서 발생한 원인을 모르는 폐렴 환자가 10명 추가로 확인돼 모두 31명으로 늘어났다"며 "이들 중 23명은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치료 중이며 증상이 가벼운 나머지 8명은 자가격리 중이다"라고 29일 밝혔다. 환자가 발생한 실험실은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등의 병원체나 소의 세포 실험을 하는 곳으로 확인됐다. 환자들은 주로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과 고열, 감기몸살 증상을 보이고 있다.

질병본부 관계자는 "이틀째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폐렴 집단 발병의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며 "환자는 모두 동물생명과학대학 석·박사 대학원생이거나 연구원”이라며 “외부인이나 대학 학부생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