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산 냉동돼지족, 국내산 둔갑해 100억 어치 유통

 

스페인산 돼지족을 국산으로 둔갑시키고 냉동족발을 해동해 냉장이라고 속여 100억원어치를 유통한 부부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는 29일 축산물 위생관리법 및 원산지 표기 위반 혐의로 김모(50)씨와 부인 이모(49·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씨 부부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원산지를 속이거나 해동한 냉동족발 1670t(100억원 상당)을 서울·경기 지역 음식점 등 100여 곳에 판매한 혐의다. 이들이 납품한 식당 중에는 유명 프랜차이즈 족발업체도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부부는 서울시 금천구에 A푸드와 B축산유통업체라는 무허가 식육포장 처리업체를 운영하면서 범행을 했다. 이들은 냉동수입산 족발을 해동해 포장하면 원산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했다. 냉동족발을 60도의 뜨거운 물에 5시간 정도 담궈 해동하는 방법을 쓰면서다. 냉동식품을 해동해 냉장으로 유통하면 부패가 쉽게 돼 위법이다.
 
이들은 이익을 더 남기기 위해 해동한 돼지족의 발톱과 털 등을 제거·포장해 국내산 냉장족이라고 속여 팔았다. 이런 식으로 이들이 챙긴 돈만 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구제역 등으로 국내산 족발 공급이 어려워 수입산과 국내산을 섞어서 판매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비슷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부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