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크릿 메세지' 최승현, 우에노 주리와 '텔레파시'로 호흡

기사 이미지

[시크릿 메세지 최승현 우에노 주리 사진=최승현 인스타그램]

 
'시크릿 메세지 최승현'
'우에노 주리 최승현'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CJ E&M 웹드라마 '시크릿 메세지' 제작발표회에는 우에노 주리와 최승현을 비롯한 주요 출연진이 참석했다.

이날 최승현은 우에노 주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한 질문에 “기대되고 설렜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 전에 우에노 주리가 연기한 작품들을 재미있게 봤고, 우에노 주리의 연기를 좋아해서 현장에서 같이 연기를 할 때 느낌이 어떨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다른 언어로 인한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드마라 캐릭터 상 저는 한국말을 하고 우에노 주리는 일본말을 하니까 서로 대사가 언제 끝나는지 몰라서 처음에는 어려웠다”면서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우에노 주리아 알아듣더라. ‘어떻게 받아치세요?’라고 물으니 ‘텔레파시로 느낀다’고 하더라. 저도 우에노 주리와 함께라서 즐겁고 새로운 경험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우에노 주리는 "최승현과 연기한다는 말을 듣고 처음에는 '과연 나랑 잘 어울릴까?'라는 걱정이 들었다. 최승현을 만나지 못한 상태에서 내 파트부터 촬영을 시작했는데 내가 상상한 최승현과 실제 최승현이 일치해서 별로 어렵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우에노 주리는 이어 "최승현과 말은 안 통하지만 감각으로 알 수 있었다. 최승현이 한국 최신 개그를 대사에 많이 넣기도 하고 자연스럽게 연기하고자 노력했다. 나머지는 감독님께 의지했다"고 설명했다.

'시크릿 메세지'는 CJ E&M과 일본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아뮤즈, 글로벌 메신저 라인이 제작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서로 다른 삶을 살던 한국남자 우현(최승현)과 일본여자 하루카(우에노 주리)가 사랑의 아픔을 극복하고 새로운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시크릿 메세지'는 총 18개 에피소드로 한 편당 약 10분가량 분량이다. 오는 11월 2일 국내에서는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일본에서는 dTV를 통해 동시 공개된다.

'시크릿 메세지 최승현'
'우에노 주리 최승현'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