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의 짜릿한 대역전극! 이것이 삼성 야구다!

기사 이미지

[한국시리즈 삼성 두산 사진=방송 캡쳐]

'삼성 두산'
'한국시리즈'

26일 오후 대구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삼성 라이온즈가 박빙의 승부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삼성은 피가로, 두산은 유희관이 선발로 나섰다.

3회초 두산은 2회 정수빈-허경민의 연속 안타로 3득점하며 삼성에 5:0으로 앞서 있었다. 하지만 3회말 김상수가 우중간 2루타를 치면서 1루주자 이지영이 홈인을 하였고, 이어 박한이가 중견수 앞 1루타를 치면서 2루주자였던 김상수가 홈인을 하였다. 3회말 삼성과 두산의 점수는 5:2로 두산이 3점 더 앞서고 있었다.

하지만 4회 초 두산의 정수빈이 홈인하면서 두산은 다시 6:2로 삼성과의 점수차를 넓혔다. 결국 삼성의 선발투수 피가로는 박근홍으로 교체되었다. 그리고 다시 4회 말. 삼성 박석민은 보란듯이 우익수 뒤로 넘어가는 홈런을 쳤고, 뒤이어 2루타로 출루한 이승엽은 채태인의 적시타로 홈인을 할 수 있었다
.
6회초 1번 타자였던 두산의 정수빈은 몸에 맞는 볼로 인해 대주자 장민석으로 교체가 되었고, 허경민의 희생번트로 1,2루 주자들이 2,3루로 진루했다.

그 후 두산 민병헌의 볼넷과 김현수의 적시타로 2루 주자였던 장민석과 3루 주자였던 김재호 모두 홈인에 성공했다.

결국 삼성 투수 박근홍은 마운드를 내려가고 그 자리에 권오준이 교체됐다.

그리고 7회말. 두산의 선발투수 유희관은 마운드를 내려갔다. 유희관의 뒤를 이은 함덕주는 곧바로 박한이를 2루까지 진루시키고 나바로에게 홈런을 맞으며 삼성에 연거푸 3점을 내주었다. 그리곤 바로 노경은으로 교체되었다.

하지만 노경은 역시 이현승으로 빠르게 교체되었고, 이후 채태인이 중견수 앞 1루타를 치면서 1루주자였던 박석민이 2루까지 진루했다. 그리고 이현승의 연이은 폭투로 채태인과 박석민이 각각 1루와 2루에서 2루와 3루까지 진루하게 되었다.

그 후 이지영이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하게 되면서 2루주자와 3루주자가 모두 홈인에 성공하였다. 이로써 삼성의 대역전극이 펼쳐진 것. 이후 김상수가 유격수 땅볼 아웃이 되면서 7회말 삼성 공격은 종료가 되었지만, 경기 초반부터 두산에 끌려다니던 삼성이 7회말 1점차이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박빙의 경기를 이어갔다.

이어진 8회 초 경기에서 두산은 득점 없이 이닝을 종료했고, 8회 말 현재 나바로가 안타를 치면서 1루로 진루했다. 그 후 계속해서 기회를 엿보던 나바로는 블로킹으로 빠진 공을 보며 단숨에 2루로 진출했다. 계속되는 블로킹에 나바로는 3루까지 진출하였지만, 아쉽게도 쓰리아웃이 되면서 이닝은 종료했다.

9회 초 삼성의 마운드는 차우찬이 책임졌다. 두산 베어스는 다시 이닝을 이끌어가는 듯 싶었으나 첫 타자인 홍성흔에 이어 로메로가 삼진 아웃되며 아웃카운트를 하나만 남겨둔 채 경기를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차우찬의 제구가 제어가 안 되면서 이어 나온 박건우가 볼넷으로 1루로 진루하게 되었다. 하지만 더 이상의 역전은 없었다. 이후 김재호 대타로 나온 고영민 선수는 두산의 역전극을 보여주는 듯 싶었으나 결국 아웃이 되었다.

이로써 한국시리즈 플레이오프 삼성 vs 두산의 1차전 승리는 9:8로 삼성 라이온즈가 거머쥐었다.

'삼성 두산'
'한국시리즈'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