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궁 야간관람, 48일에서 120일로 늘어나…왜?

기사 이미지

[사진=문화재청 제공]


관람권 판매가 시작되면 몇 분만에 매진될 만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고궁 야간 특별관람 기간이 올해 48일에서 내년에는 120일로 늘어나 화제다.

한편 지난 22일 경복궁에서 만난 김대현 문화재청 문화재활용국장은 내년도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을 소개하면서 "예약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암표가 거래된다는 비판을 받아온 경복궁과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을 문화 향유권 확대 차원에서 120일로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경복궁은 야간 특별관람 시 경회루와 근정전까지만 개방했는데, 내년에는 근정전 뒤편의 강녕전, 교태전, 사정전 영역까지 관람 공간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간 방문객이 550만명에 이르는 경복궁을 국악을 알리는 장소로 이용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주간에 국악 공연을 상설화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국악을 접하도록 하는 것이다.

김 국장은 경복궁 음악 공연에 대해 "주간에는 국악, 야간에는 퓨전 국악이나 클래식으로 구분해 운영할 것"이라면서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나 국악을 전공한 대학생, 대학원생이 설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고궁 야간관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