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시리즈 삼성 두산, 1점차 박빙의 승부

기사 이미지

[한국시리즈 삼성 두산 사진=방송 캡쳐]


 

'삼성 두산'
'한국시리즈'

26일 오후 대구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리고 있다. 삼성은 피가로, 두산은 유희관이 선발로 나섰다.

3회초 두산은 2회 정수빈-허경민의 연속 안타로 3득점하며 삼성에 5:0으로 앞서 있었다. 하지만 3회말 김상수가 우중간 2루타를 치면서 1루주자 이지영이 홈인을 하였고, 이어 박한이가 중견수 앞 1루타를 치면서 2루주자였던 김상수가 홈인을 하였다. 이에 3회말 삼성 두산의 점수는 5:2.

하지만 4회 초 두산의 정수빈이 홈인하면서 두산은 다시 6:2로 삼성과의 점수차를 넓혔다. 결국 삼성의 투수 피가로는 박근홍으로 교체되었다.그리고 다시 4회 말. 박석민은 보란듯이 우익수 뒤로 넘어가는 홈런을 쳤고, 뒤이어 2루타로 출루한 이승엽은 채태인의 적시타로 홈인을 할 수 있었다.

6회초 1번 타자였던 정수빈은 몸에 맞는 볼로 인해 대주자 장민석으로 교체가 되었고, 허경민의 희생번트로 1,2루 주자들이 2,3루로 진루했다. 그 후 민병헌의 볼넷과 김현수의 적시타로 2루 주자였던 장민석과 3루 주자였던 김재호 모두 홈인에 성공했다. 결국 삼성의 선발 투수였던 피가로에 이어 나왔던 박근홍은 마운드를 내려가고 그 자리에 권오준이 교체됐다.

그리고 7회말. 두산의 선발투수 유희관은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다. 유희관의 뒤를 이은 함덕주는 곧바로 박한이를 2루까지 진루시키고 나바로에게 홈런을 맞으며 삼성에 연거푸 3점을 내주었다.

한편, 7회말 현재 두산과 삼성은 8:7로 단 1점차 박빙 경기가 이어지고 있다.

'삼성 두산'
'한국시리즈'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