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초 뉴스] 벼랑 끝 보수진보 역사전쟁

다름 아닌 `전쟁`이었습니다. `역사`교과서를 두고 양쪽 모두 한 치의 양보도 있을 수 없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 의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연구원에서 불법 태스크포스팀이 운영중에 있다며 현장 조사를 요구했다.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이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의혹과 관련 "국정원 댓글녀 사건보다 오히려 더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전날 밤 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들과 함께 TF 사무실 앞으로 찾아가 해명을 요구했었다.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절차를 밟아서 국가의 중요정책이 결정돼야 하는데 이렇게 몰래 비밀스럽게 일을 확정되기도 전에 추진하는 것은 법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여론조작'및 '합법적 임무중인 공무원 감금'을 문제 삼으며 6시간 동안 사무실 앞에서 야당 국회의원에게 항의했다.

예정에 없던 보수단체 회원들의 항의에 건물에 갖혀있던 야당의원들이 몰래 현장을 빠져 나가며 지난 25일 밤샘 대치부터 시작해 사실상 19시간만에 막을 내렸다.

오종택 기자 oh.jongtaek@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12초 뉴스]"우리의 소원은 통일~" 남북 함께 부를 날은 언제... 한반도 평화 기원 미사 열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