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직격인터뷰 <위험한 초대> 새누리당 유승민 전 원내대표

 

과거 10년 동안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 동반자’였다가 지난 7월 초, 국회법 파문으로 박 대통령에게 ‘배신자’로 낙인찍힌 유승민 전 원내대표.
 
결국 원내대표직 사퇴한 뒤 최근 석 달 동안 칩거했던 그의 여의도 의원실을 JTBC 직격인터뷰 <위험한 초대>의 중앙일보 이훈범 논설위원이 찾아갔다.
 
최근 시끄러운 정치 현안들에 대해 말을 아끼지 않은 유승민 전 대표.
 
논란의 중심이 된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는 이 문제가 블랙홀이 되어선 안 된다며, 보수는 ‘친일’, 진보는 ‘종북’을 버려야 한다고 두 진영 모두를 향해 강하게 피력했다.
 
총선을 앞두고 확산된 ‘TK물갈이설’에 대해서도 자신이 공천에서 부당하게 배제·차별받으면
절대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엄중한 경고를 날렸다. 과거 18대, 19대 총선에서도 같은 공천학살이 자행되어 문제가 많았기 때문에, 그 악몽이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는 것.
 
또 과거 정치계 대표 경제통이었던 유승민 전 원내대표는 현 경제 관련 분석과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지금 경제상황이 과거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보다 더 최악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자신을 비롯한 경제통이 모두 떠난 현 박근혜 정부는 적어도 경제 분야에서만큼은 ‘폭발’ 직전의 상황에 왔다고 평했다. 단순히 비판에만 그친 것이 아니라, 작금의 상황을 타개할 방안도 내놓았는데...
 
헌법 1조 1항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외치며 새누리당 원내대표직을 내려놓은 유승민 전 원내대표. 그동안 털어놓지 못한 속내와 떠날 때 외쳤던 헌법 첫 문장이 가치를 잃은
대한민국 정치판을 화요일 저녁 6시 30분, 직격인터뷰 <위험한 초대>에서 이야기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