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친박 김태흠 "교육부 장관 바꿔야 된다"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은 26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해 “(황우여) 교육부 장관을 바꿔야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이 주축이 된 ‘국가경쟁력강화 포럼’에서 “(교육부가) 첫 대응을 잘못했으니 (장관을) 경질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권에서 황 부총리 책임론이 공개적으로 제기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원내대표이던 시절, 원내대변인을 지냈다.

이날 포럼에선 교학사 교과서를 집필했던 권희영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왜 필요한가’를 주제로 강연했다. 물론 국정교과서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자리였지만,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도 불똥이 튄 셈이다. 하지만 김 의원의 발언은 여권에 잠재돼 있던 황 부총리에 대한 불만이 표츌된 거란 관측도 적지 않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이미 의원들 사이에 황 부총리에 대한 불만이 팽배해 있는데 참고 참다가 이번에 터져 나온 것”이라며 “사실 교과서 국정화는 국회가 아니라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하는데 황 부총리에게선 야당의 허무맹랑한 반대 논리를 무력화시키고 국민을 설득하려는 노력이 전혀 안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강연자로 나선 권 교수는 “국정교과서 반대세력의 주무기는 허위사실 유포, 친일ㆍ독재 미화의 프레임 씌우기”라며 “(반대 이유로) 교과서의 다양성을 이야기하는데 이들이 교학사 교과서가 단 한 학교에서도 채택되지 못하도록 폭력과 협박을 행사한 건 어떻게 봐야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들은 중도보수라고 포장하면서 민중사관을 가르친다”며 “지금의 교과서를 그대로 두면 학생들이 민중혁명의 땔감이 될것”이라고도 했다.

권 교수는 또 “국사편찬위원회가 저를 (집필진에서) 배제하고, 집필 거부자들을 삼고초려해 모시겠다고 하는데 국정교과서를 좌편향교과서로 만들겠다는 거 아니냐”며 “반역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이 잘못된 길로 들어섰기 때문에 지금까지의 잘못을 인정하고 헌법 가치에 충실한 사람들을 초청해 국정교과서를 만들겠다고 선언하든지, 국회가 강력히 요구해 위원장을 사퇴시키든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포럼 간사이자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윤상현 의원은 이날 행사를 마련한 배경과 관련해 “현 지도부의 대응논리에 미흡한 점이 있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여론에서 우리가 좀 밀린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지도부의 대응이) 뭔가 부족하다는 것을 우리가 공유하고 있다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