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청주 80대 노인 자살 후 하루 만에 딸도 목숨 끊어

신병을 비관한 80대 아버지가 목숨을 끊은 지 하루 만에 딸이 목을 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26일 0시35분쯤 상당구의 한 아파트에 사는 현모(52·여)씨가 자택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현씨는 지난 25일 오전 4시쯤 같은 장소에서 아버지(87)와 어머니(87) 등 3명과 번개탄을 피워 동반자살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현씨는 어머니와 함께 목숨을 건졌지만 아버지는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 발견 당시 방 안에는 타다 남음 번개탄 4장과 사용하지 않은 번개탄 6장이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현씨의 아버지는 지난 5월 폐질환 수술을 받은 이후 줄곧 “죽고 싶다”는 말을 자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씨 어머니는 지병이 있는데다 거동이 불편했다. 이혼 후 오랫동안 고령의 부모를 모시며 살았던 현씨 역시 심한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병원으로 치료를 마치고 집에 온 현씨가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g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