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부천시, 역사교과서 국정화 홍보 반상회 철회 요구

26일 기자회견을 하는 김만수 부천시장. [사진 부천시]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경기도 부천시가 경기도의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홍보하는 반상회 개최 요구를 거부했다. 설문조사 결과 시민의 84.5%가 반대한다는 이유에서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홍보 반상회 개최에 반대한다"며 "경기도는 해당 요구를 당장 철회하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경기도가 지난 19일 ‘26일 반상회를 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홍보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옴에 따라 시민들 의견을 물었더니 반대 의견이 월등하게 높았다”고 설명했다.

부천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부천시민 2406명을 대상으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의견을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84.5%(2033명)가 반대했다. '찬성한다'는 의견은 13.8%(333명)였고 '모르겠다'는 응답은 1.7%(40명)였다.

김 시장은 "반상회는 안전·시정에 대한 주요 정책 사항이나 주민들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사안을 논의하는 장소"라며 "역사교과서 국정화처럼 의견이 대립되는 내용은 반상회의 안건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성남시는 지난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정책"이라며 홍보 반상회를 거부했다.

최성 고양시장도 같은 날 자신의 소셜네트위크서비스(SNS)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가장 기뻐할 것"이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부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