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안 의사 희생정신 새겨야"…안중근 저격 106주년 기념식

26일 중국 하얼빈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안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 106주년 기념 미사를 집전하는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이사장 함세웅 신부(안경)와 곽동철 신부. [사진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기사 이미지

한국 안중근의사 기념사업회와 회원 등 40여 명은 26일 오전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역에 있는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서 안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저격 106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윤원일 기념사업회 부원장은 기념사에서 "안 의사의 희생 정신과 동양평화사상을 가슴 깊이 새기고 그의 유지를 받들어 평화 통일을 이룩하고 나아가 아시아와 세계 평화를 위한 누리를 만들자"고 말했다참석자들은 이날 기념사업회 이사장인 함세웅 신부가 집전한 미사에 참석한 후 안 의사의 항일 투쟁과 이토 히로부미 저격 전 11일간의 행적 기록, 조국 독립을 결의한 단지(斷指)동맹과 거사 후 최후의 유언 등 관련 자료를 둘러봤다.

이날 기념식은 북한의 종교인협회와 공동 행사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양측이 사전 접촉에 실패하면서 무산됐다. 안중근 평화재단 청년아카데미도 이날 오전 하얼빈역 안 의사 기념관에서 별도의 '안중근 장군 의거 106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관 측은 지난해 1 문을 연 이후 지금까지 누적 관람객이 20만 명을 돌파했다고 이날 밝혔다. 요즘도 하루 평균 500여 명의 한국과 중국 관람객이 찾는다내년부터 하얼빈역이 전면 개축에 들어감에 따라 기념관은 조만간 하얼빈 시내 조선민족예술관으로 임시 이전할 예정이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