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여배우 임예원, 폴크스바겐그룹 소송 기자회견 "사기 행위 패널티 있어야"

기사 이미지

임예원. [사진 일간스포츠]


폴크스바겐 디젤 차량의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태’에 맞선 국내 구매자들의 미국 소송 대표자로 여배우 임예원 등 2명이 나섰다. 임씨는 26일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바른에서 기자들에게 “세계적 명성이 있는 회사의 사기 행위에 패널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이 자리에 섰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집단소송제에 따르면 소수 원고가 승소시 함께 등록한 소송인단 모두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등록 대상은 문제의 'EA 189' 엔진을 탑재한 폴크스바겐그룹 차량을 구매한 국내 12만5000여 명이다.

앞서 법무법인 바른은 지난 2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연방지방법원에 폴크스바겐그룹·미국 현지법인·테네시주 현지 공장을 상대로 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소송의 대표자는 임씨(아우디 Q5 소유)와 호텔 운영자인 정선미(폴크스바겐 파사트 소유)씨다.

임씨는 “Q5가 오염물질을 내는 차란 걸 알았다면 사지 않았을 것”이라며 “차를 타는 게 다른 분들께 죄송해 가급적 운전을 자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폴크스바겐 그룹이 한국 고객들을 차별하지 못하도록 미국 현지에서 유명 로펌인 퀸 임마누엘 등과 상의해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며 “미국 현지 법인이 만든 광고로 폴크스바겐 코리아가 홈페이지에서 홍보한 점 등을 소송 근거로 내세웠다”고 밝혔다. 바른은 지난 달부터 국내 구매자 700여 명의 ‘매매계약 취소 및 매매대금 반환청구’ 소송도 동시에 대리하고 있다.

임지수 기자 yim.ji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