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최성 고양시장 국정교과서 반대 제언문

최성 고양시장

기사 이미지

최성 고양시장은 지난 2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정교과서 추진과 관련, 제언문을 내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재검토 결단을 촉구했다.

최 시장은 제언문을 통해 “국정교과서 강행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가장 기뻐할 것”이라며 “역사 왜곡을 일삼는 아베 총리가 국정교과서 관철을 가장 기다리고 있을 지지자”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교과서의 논조에 따르면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한 일본’이 위안부 문제 등 일제 강점기 횡포에 대해 사과할 리 만무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최 시장은 이어 현재 대부분의 역사학자와 지식인, 학생과 시민, 심지어 일본 언론과 외국 석학들 사이에서도 국정교과서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늦기 전에 대통령께서 결단해야 한다. 국론 분열 중단을 위한 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절실하다”며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 뒤 추진 여부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최 시장은 “만약 좌편향된 서술 등 현 교과서에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국회와 역사학계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시장의 이번 제언문은 지난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와 관련해 박 대통령과 통일부 등에 공개 서한을 보낸 데 이어 두 번째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