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위조된 전세계약서 등으로 대출받아 꿀꺽

전국을 돌며 위조된 서류로 전세자금이나 신용대출 등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26일 사기 혐의로 안모(32)씨 등 5명을 구속하고 이들을 도운 임모(42)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 달아난 강모(31)씨 등 2명을 쫓고 있다.

안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위조된 전세계약서와 재직증명서 등을 제출해 은행 5곳에서 전세자금으로 3억9000만원을 대출받아 챙긴 혐의다. 또 재직증명서와 부동산임대차 계약서를 위조해 대부업체 12곳에서 신용·부동산 담보대출 2억4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안씨 등은 인터넷 사이트에 “돈이 필요하다”는 글을 올린 이들에게 접촉해 범행을 계획했다.
이후 대상자들의 신용 여부나 가족 명의의 재산이 있는지 등을 확인해 신용·전세자금·부동산 대출 등으로 구분해 범행을 했다.

이들은 경기도 화성과 경북 구미 등에 유령회사를 차리고 대출을 원하는 이들 명의로 허위 재직증명서 등 서류를 꾸며 신용대출을 받았다.

또 부모님이나 남편 등 가족 명의로 된 땅이나 집이 있는 경우에는 부모님 집에 전세로 입주하거나 명의 이전을 한 것처럼 서류를 위조했다. 이후 담보물을 확인하러 은행 등에서 방문하면 임대인과 보증인 대역을 내세워 속였다.

이로 인해 일부 가정은 은행으로부터 가압류를 당한 뒤에야 자녀 등의 범행 가담 사실을 알게 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은행이 대출 사기 피해를 당하더라도 국민주택기금 측이 피해 금액의 90%를 보전해줘 대출 심사가 허술한 점을 노렸다"며 "이들이 전국을 돌며 활동한 만큼 추가 범행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