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코스모스, 3주연속 가왕…감성짙은 음색 '매력있네'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코스모스




'복면가왕' 코스모스가 마법사를 꺾고 3연속 가왕에 올랐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5대 가왕 자리를 놓고 14대 가왕인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와 도전자 ‘꼬마 마법사 아브라카다브라’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마법사는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이선희의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으로 호소력 짙은 음색을 뽐냈다. 코스모스는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을 선곡해 깊은 감성을 드러냈다.

코스모스의 무대를 본 판정단 김현철은 “지금까지 ‘아름다운 이별’에서 가장 슬픈 가사는 ‘내 마음 깊은 곳엔 언제나’로 시작하는 부분인 줄 알았다. 그런데 ‘복면가왕’ 코스모스의 노래를 들은 후 ‘한동안 나, 가끔 울 것만 같아’가 가장 슬픈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결국 15대 가왕 결정전에서 코스모스는 81:18로 마법사를 이기고 3연속 가왕 자리를 지켰다.

 복면을 벗은 마법사의 정체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OST '렛잇고'를 불러 유명한 가수 은가은인 것으로 밝혀졌다.

코스모스는 “오늘 진짜 긴장 많이 됐다. 안되려나 보다 했는데 마음을 비우고 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3연승을 거둔 코스모스 정체에 대해 누리꾼들은 목소리와 성량을 이유로 가수 거미라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코스모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