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잡혀서 오히려 홀가분하다" 한 도둑의 고백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서 훔친 옷을 한 벌도 내다 팔지 않고 마치 전리품처럼 집에 보관해 왔던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26일 상습절도 혐의로 A씨(43)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달 20일까지 경남·부산지역 백화점 등을 돌며 등산복 등 옷 1320벌(시가 45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10일에 한번 꼴로 옷을 훔쳤다. 또 훔친 옷을 내다 팔지 않고 자신의 집에 차곡차곡 모아둔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평소 도벽이 있었다. 잡혀서 오히려 홀가분하다”고 진술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