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마트에서 분유만 1400여통 훔친 일당 검거

영남권의 대형마트를 돌며 분유만 훔쳐 인터넷에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창원서부경찰서는 26일 상습절도 혐의로 A씨(46)를 구속했다. A씨를 도와 분유를 인터넷에 판매한 B씨(39·여)와 C씨(34·여)는 장물알선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B씨는 동거 관계, B·C씨는 직장 선·후배 사이다.

A씨 등은 2014년 8월부터 최근까지 창원·부산·대구 등의 대형마트 16곳에서 247차례에 걸쳐 분유 1467통을 훔쳐 인터넷에 판매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한 통에 5만4900원 정도 하는 분유를 40% 정도 싼 가격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