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장 초임 평균 640만원, 차장 547만원, 과장 481만원

부장으로 진급한 뒤 받는 첫 급여가 월평균 640만5000원(이하 세전, 상여금 포함)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입사한 신입사원의 초임(상여금 포함)은 월평균 290만9000원이었다. 지난해(278만4000원)보다 4.5%(12만5000원) 올랐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최근 종업원 100인 이상 기업 414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 임금조정 실태 조사’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5일 발표했다.

경총, 100인 이상 414곳 분석
4년 대졸 평균 초임 290만원
금융 328만원, 건설 270만원
고졸 사무직 초임 213만원
올 통상임금 평균 인상률 5%

 직급별 첫 임금은 차장이 월 547만9000원이었으며 과장 481만6000원, 대리 392만4000원이었다.
 
기사 이미지

 4년제 대졸자의 첫해 임금은 종업원 수가 많을수록 임금수준도 높았다. 종업원 1000명 이상인 경우 급여가 318만6000원이었지만 종업원 100∼299명 이하 기업의 경우 256만1000원으로 차이가 62만5000원에 달했다. 또 전문대 졸업자의 첫 임금은 월평균 258만4000원, 고졸 사무직과 고졸 생산직은 각각 213만원과 230만8000원이었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학력이 높을수록 임금을 더 많이 받는다는 통설이 다시 증명된 셈이다.

 산업별로는 금융 및 보험업(328만4000원)이 제일 많았고 건설업(270만6000원)이 제일 적었다.

 연봉제 실시 여부를 기준으로 보면 이를 도입한 기업의 초임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직급별로 5~13% 정도 높았다. 4년제 대졸자의 경우 도입 기업(월 298만7000원)과 미실시 기업(월 282만7000원)의 차이가 월 16만원(약 5%)이었다.

 김판중 경총 조사본부장은 “연봉제가 임금수준이 높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도입되고 있으며 근로자의 임금수준 하락 등 근로기준법상 불이익 변경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임금 인상이 다소 높게 이루어진 데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조사에 따르면 올해 임금협상이 타결된 기업의 평균 인상률(통상임금 기준)은 5%로 나타났다. 통상임금 산입범위 조정이 있었던 지난해(8.2%)에 비해 3.2%포인트 하락했다. 규모별로는 ▶종업원 100~299명 5% ▶300~499명 4.7% ▶500~999명 5.4%로 나타났다. 특히 종업원 1000인 이상 기업의 인상률은 4.5%로 전년(18.2%)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

 김 본부장은 “지난해엔 통상임금 산입범위가 조정되면서 이례적으로 상승률이 높았고,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수출 감소와 같은 경영 여건이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임금협상 과정에서 노조와 회사 측이 제시하는 인상률 격차는 지난해에 비해 더 커졌다. 회사는 2.5%를, 노조는 8.4%를 주장해 5.9%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5.4%)는 물론 2008년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올 임금조정 결과와 관련해서는 80.5%가 적정하게 결정됐다고 답한 반면 19.5%는 “무리하게 인상했다”고 응답했다. 이 중 노조의 강력한 요구 때문이라는 기업이 30.3%로 가장 많았고 통상임금의 원만한 합의 보상을 위해서라는 곳이 18.2%였다.

 배상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은 “대우조선을 비롯한 조선업계의 상황처럼 노사 임금협상이 경기 변화나 경영환경과 관계없이 관성적으로 예년 수준으로 맞추려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문병주·임지수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