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 필요하다” 74% … 보험료 인상엔 찬 44%

기사 이미지

서울 제기동 경동시장에서 채소 가게를 운영하는 김연순(67)씨가 25일 가게에 보관해 놓은 처방약을 보여주고 있다. 김씨는 생계 때문에 가게 운영에서 손을 놓지 못한다. 매달 노후연금으로 13만원을 받지만 약값 대기도 빠듯하다고 말했다.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앞으로 10~20년 내 은퇴할 대한민국 4050세대는 국민연금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금액이 적어서 불만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 조사연구팀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40~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73.8%는 국민연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95%는 나중에 받을 연금 수령액으로 노후 생활비를 충당하기 부족하다고 말했다. 강원·제주 응답자 모두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부족하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소득에 따라 거의 차이가 없었다.

스톱! 용돈연금 <상> 독일·한국 노년 비교해보니
4050 남녀 1000명에게 물어보니
부족한 노후 생활비 마련 방법은
저축 42% 일 42% 개인연금 39% 순

 노후에 받게 될 연금액이 얼마나 될지 알고 있는 사람은 1000명 중 364명에 불과했다. 평균 연금액은 63만원이다. 남자는 79만원, 여자는 43만원으로 남녀 차이가 컸다. 연금이 노후 적정 생활비의 29%밖에 안 된다고 응답했다. 남자는 생활비의 34%, 여자는 23%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여자가 받는 연금이 적어서 나온 결과다. 화이트칼라는 예상 연금액(88만원)이 많아서 그런지 적정 생활비에서 차지하는 연금의 비중이 35%로 다른 직종에 비해 높았다.

 부족한 노후 생활비는 개인 저축·투자(42.3%), 근로소득(41.5%), 개인연금(39.4%), 퇴직금이나 퇴직연금(18.6%), 부동산 운용(17.6%), 주택연금(역모기지) 활용(9.5%) 등의 방법으로 충당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중복 응답). 자녀의 지원이나 국가 지원에 기대겠다는 응답자는 1.1%에 불과했다. 소득이 200만원 이하인 응답자는 연금이 적은 탓에 노후에 일을 해서 번 돈으로 생활하겠다는 비율이 45.9%로 가장 높았다. 남자는 근로소득을 1순위로, 여자는 개인저축과 투자를 1순위로 꼽았다. 개인저축 및 투자, 개인연금·퇴직금·부동산 등은 소득이 높을수록 활용 의사가 높았다. 주택연금은 월 소득 400만~500만원인 사람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응답자들은 연금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추후에 연금을 더 받기 위해 보험료를 더 내는 방안에 대해 찬성(44.1%)보다 반대(54.3%)했다. 반대 비율은 40대가 63.4%, 50대는 44.4%였다. 소득 계층별로는 찬반의 차이가 없었다. 그래도 소득대체율을 올리기 위해 보험료를 인상한다고 가정할 경우 본인이 감당할 수 있는 인상폭을 물었더니 두 명 중 한 명이 ‘1%포인트 인상’이 적정하다고 답했다. 2~3%포인트 인상은 15.5%였다. 올리지 말고 그대로 두자는 응답도 7%로 조사됐다.

 국민연금 미가입자는 218명이다. 미가입 사유는 소득이 없어 보험료를 내기 힘든 경우가 가장 많았다. 다른 대책이 있거나 가입 대상자가 아닌 경우가 뒤를 이었다.

◆소득대체율=보험료를 낸 기간의 소득을 지금 돈 가치로 환산해 평균소득(생애평균소득)을 구하고 연금이 이 소득의 얼마를 차지하는지 보여주는 지표. 2007년까지 60%에서 2008년 50%로 낮췄고 매년 0.5%포인트 낮춰 2028년에 40%가 된다. 이는 40년 가입이 기준(명목 소득대체율)이며 실제 가입 기간을 따지면 크게 낮아진다. 이게 실질 대체율이다.

◆소득 상한선=월 소득 421만원이다. 이를 초과해도 421만원으로 간주한다. 국민연금이 세금이 아니라 사회보험료이기 때문에 상한선을 두고 있다. 하지만 1995~2010년 상한선을 360만원으로 묶어두는 바람에 현실과 맞지 않게 됐다. 전문가들은 650만원으로 올리자고 제안한다. 상한선을 올리면 이 구간 해당자만 보험료와 연금이 같이 증가한다.

◆출산·군 복무 크레디트=둘째 아이를 낳으면 12개월치 보험료를 낸 것으로 보너스를 준다. 아이가 늘면 최대 50개월까지 증가한다. 군 복무는 6개월을 얹어준다.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이에스더·정종훈 기자, 김다혜(고려대 영문4)·김정희(고려대 사학4) 인턴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