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김무성 대표 사칭 1000만원 보이스피싱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흉내냈던 보이스 피싱 피의자가 구속됐다. 김모(55)씨는 올 초부터 시·도의원과 기업인 등에게 전화해 김대표를 사칭하며 “기부금이 필요하다. 특보를 보내겠다”고 했다. 그 뒤 자신이 피해자와 직접 만나 “김 대표가 보낸 특보”라며 돈을 받았다. 김씨는 대학 교수에게 같은 방법으로 보이스 피싱을 시도하다 위치 추적을 당해 붙잡혔다. 그는 경찰에서 “5~6명으로부터 1000만원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