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팔 4조 다단계 설계자 도피 7년만에 검거

조희팔과 함께 4조원대 다단계 사기 사건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상혁(44)씨가 22일 대구경찰청을 압송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조희팔씨 다단계 사기의 주범 중 하나인 배상혁(44)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2008년 말 자취를 감춘 지 7년 만이다. 배씨는 조씨가 세운 다단계 업체의 전산실장이었으며 지난 10일 중국에서 체포된 조씨의 최측근 강태용(54)씨의 처남이다.

대구경찰청은 22일 배씨를 경북 구미시 공단동의 아파트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배씨는 이날 오전 8시51분 경찰에 공중전화로 연락해 "오후 3시쯤 자수하겠다"고 했으나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전화 발신지를 추적해 공중전화 위치를 찾아냈고 주변 폐쇄회로TV(CCTV)에 기록된 영상을 확인해 배씨의 아파트를 찾아냈다.

경찰은 "검거 당시 아파트에 배씨 혼자 있었으며 반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파트에서 노트북 1대와 컴퓨터 2대, 메모리카드 1개를 확보했다. 배씨의 차량도 발견됐다. 국산 최고급 승용차인 K9이었다.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는 없었다. 경찰은 "위치 추적을 피하려고 휴대전화나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경찰은 배씨를 대구경찰청으로 압송해 밤샘 조사했다. 조희팔씨의 은닉 재산과 각종 로비 등에 대해 캐물었다. 경찰에 따르면 배씨는 조희팔·강태용씨에 이어 조직 내 3인자로 불린다. 조·강씨와 더불어 수조원 다단계 사기를 모의해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2008년 수사에 착수했을 때 배씨가 압수수색에 대비해 주요 자료를 파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배씨는 2008년 말 잠적해 수배된 뒤 지금까지 7년 동안 붙잡히지 않고 도피 생활을 했다. 최근 경찰은 배씨가 해외로 도피했을 가능성에 대비해 지난 20일 인터폴에 적색수배했다. 적색수배는 강력범죄 또는 50억원 이상 경제범죄를 저질렀을 경우에 취하는 조치로, 발견 즉시 체포하고 본국에 강제송환 한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