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김부겸 "문재인, 안철수·김한길부터 만나야"

기사 이미지

[김부겸 사진 = 신인섭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 전 의원은 22일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가 안철수·김한길 전 공동대표부터 만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다.

김 전 의원은 “당이 당장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진행자 물음에 “우선은 문 대표가 신당을 하겠다고 나간 분들이나 혹은 비주류의 가장 대표격인 안철수·김한길 전 대표부터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나서 서로가 불신하는 측면이 뭐고 어디까지는 서로 합의할 수 있고 어디까지는 합의할 수 없나, 그러면 어느 지점에서 만나서 우리가 다시 큰 테이블을 만들어 이야기해볼 수 있을까…(논의해야 한다). 오늘 대통령하고도 만나지 않은가”라고도 했다.

김 전 의원은 박영선 의원 등 당 내 일각에서 제기하는 ‘통합 전당대회론’(탈당 인사 등까지 포함한 전당대회 개최론)에 대해서는 “야권의 지지기반 세력이 뭔가 미래가 있고 앞날이 약속이 된다고 하려면 지금 그 이상의 절박한 노력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부 자기가 갖고 있는 작은 기득권이라도 다 버리고, 이 용광로에 전부 몸을 던지겠다는 자세가 아니고서 일방적으로 쓸려가고 있는 이 대·한민국을 어떻게 한번 바로잡을 건가…저는 걱정이다”고 했다.

새정치연합 손학규 전 상임고문의 정계 복귀론에 대해서는 “손 전 고문이 워낙 단호하게 정치권에 거리를 두고 잠시 떠나셨기 때문에…(설득이 쉽지 않을 것)”라고 말했다. 이어 “진정성의 문제일 것”이라며 “우리가 ‘이대로는 국민들한테 전략도 없고 위험하다, 그러니 손 전 고문도 힘을 합쳐다오’라고 할 정도의 정성, 노력을 해야 된다. 그냥 ‘손학규 당신 들어오시오’라는 태도를 가지고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무소속 천정배 의원과의 ‘교감’ 여부에 대해선 “현재의 기득권 정치구도를 깨자는 그 분의 절박한 호소에는 저도 상당 부분 동의를 했다”면서도 “다만 그 분의 움직임에 동참을 하느냐 아니냐는 또 다른 문제가 있다. 그것은 지금 동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 대구 수성갑 출마를 선언한 김 전 의원은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씨와 공저한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 출간을 맞아 오는 30일 서울 종로 수운회관에서 북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