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세청 ‘집밥’ 백종원 전격 세무조사

기사 이미지
국세청이 한식 기업 더본코리아와 ‘백 선생’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백종원(사진) 대표를 상대로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최근 예고 없이 더본코리아를 방문해 예치조사를 벌였다. 예치조사는 예고 없이 기업체에 나가 회계장부를 확보한 뒤 탈세를 확인하는 조사 방식이다. 조사4국은 통상 탈세 혐의가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특별조사를 벌인다. 조사4국은 세무조사에 착수하면 십중팔구 탈세 사실을 확인해 거액의 세금을 추징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더본코리아는 “정기적인 세무조사였는데 조사4국에서 진행했다고 하니까 탈세 혐의를 의심하는 것 같다. 탈세나 비자금 조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탈세 의혹을 일축했다.

이와 관련, 국세청 관계자는 “연간 세무조사가 1만7000건에 달하기 때문에 그중 하나라고 보면 된다”며 “조사인력이 많지 않아 조사4국도 경우에 따라 정기조사를 나가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를 계기로 백 대표의 사업 규모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백 대표는 지난 4월 공정거래위원회 등록 기준으로 36개의 브랜드로 국내 602개 점, 해외 49개 점의 거대 점포망을 보유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더본코리아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매출액 927억4200만원, 영업이익 63억1700만원을 기록했다. 백 대표가 76.69%, 강석원씨가 23.31%의 지분을 각각 갖고 있다. 백 대표는 간편한 집밥을 앞세운 방송 출연으로 인기몰이를 해왔다.

김동호 선임기자 d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