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진핑 연설문은 중국 이해하는 열쇠

기사 이미지

『시진핑, 국정운영을 말하다』의 한국어판 출판 기념회가 21일 오전 열렸다. 퉈전 중국 공산당 부부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주한중국문화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연설 등을 담은 『시진핑, 국정운영을 말하다』의 한국어판 출간을 기념하기 위해 한·중 인사들이 21일 서울에 모였다.

『시진핑, 국정 … 』 한국어판 출간회
퉈전 중국 공산당 부부장 등 참석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 열린 출간 기념 특별포럼에는 퉈전(<5EB9>震)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 부부장(차관급),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 대사, 팡정후이(方正煇) 중국 외문출판국 부국장 등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중국 공산당의 선전과 사상 부문을 총괄하는 중앙선전부의 퉈 부부장은 “중·한은 정치적인 신뢰와 경제무역 부문의 협력, 인문 교류가 함께 발전하며 조화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양국관계는) 가장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추 대사도 “얼마 전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양국 간 협력 관계를 한층 풍부하게 해줬다”며 “한국어판은 정말 적합한 시기에 출판됐으며, 이 책이 한국 독자들이 중국을 이해하는 열쇠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국 측에선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한·중 의회 정기교류체제 간사), 류우익 전 주중대사, 이세기 한중친선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박 대통령의 저서가 중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돼 아주 보기 좋다. 시 주석의 저서도 한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돼 양국의 우정이 깊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200여 명이 모였다. 책은 2012년 11월~2014년 6월 시 주석의 공식 발언, 연설, 서신 등을 담았다. 중국 외문출판국은 책을 번역해 100여 개 국에 출간했다. 총 발행부수만 520만 부가 넘는다. 최근 출간된 한국어판만 한국 출판사(미래엔)가 번역을 맡았다. 외교가 소식통은 “중국 외문출판국은 북한에서 쓰는 조선말을 주로 번역한다. 이에 한국 독자들을 고려해 한국어판만 한국 출판사가 출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왕웨이 인턴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