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ift&] 그랜드 세이코…134년의 전통, 전 세계 500개 한정판에 담다

기사 이미지

‘그랜드 세이코’ 탄생 55주년 기념 한정판 모델 SBGR097 블루다이얼, 시스루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세이코]


50년 이상 시간이 지나도 유행을 타지 않고, 매일 착용해도 싫증나지 않는 클래식한 디자인이 일품이다. 세이코(SEIKO)가 럭셔리 브랜드인 ‘그랜드 세이코’ 탄생 55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한정판 시계를 10월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탄생 55주년 기념 모델 이달 출시
투명한 뒷판 통해 움직임 한눈에


‘그랜드 세이코’는 134년 전통의 시계 브랜드인 세이코의 하이엔드 라인이다. 그랜드 세이코는 명품 데일리 워치 제작을 목적으로 1960년 탄생해 올해로 55주년을 맞았다. 이번에 출시된 ‘SBGR097’은 그랜드 세이코 55주년 기념 모델로 전 세계에 500개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지난 3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바젤월드 2015에는 전 세계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약 1500개 시계 업체가 참석했다. 그랜드 세이코 ‘SBGR097’은 바젤월드 2015에서 많은 시계 브랜드들이 선보이면서 새로운 유행으로 전망됐던 블루 색상의 다이얼(문자판)을 채택한 점이 눈길을 끈다. 다이얼 위에 바둑판 형태로 촘촘하게 올라앉은 그랜드 세이코의 이니셜인 ‘GS’ 로고도 매력 포인트다.

그랜드 세이코 ‘SBGR097’은 세계 수준의 9S 메커니컬 무브먼트(시계작동장치)를 탑재해 뛰어난 정확성을 자랑한다. 또 세이코의 숙련된 장인만이 가능한 특수한 표면 가공기술인 자랏츠(Zaratsu) 폴리싱을 통해 왜곡 없이 거울처럼 매끈하게 빛나는 표면을 구현했다.

또 투명한 사파이어 글라스로 된 시스루 케이스백을 통해 정교하게 작동하는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정 판매 모델답게 시계 마다 고유의 시리얼 넘버와 그랜드 세이코를 상징하는 사자 문양이 각인되어 있어 소장하는 가치를 더한다. ‘그랜드 세이코 블루’ 색상의 아름답고 깊이 있는 다이얼이 은은한 신사의 멋을 표현했다. 그 위에서 날카롭게 날이 선 ‘도핀’ 스타일의 핸즈(시곗바늘)를 부착해 가독성이 뛰어난 것도 장점이다.

한편 그랜드 세이코는 지난 2012년 한국 시장에 정식으로 론칭한 후 국내 진출 3주년을 기념해 지난 9월 플래그십 모델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국내 명품 데일리 워치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플래그십 모델은 1967년 발표된 그랜드 세이코 첫 번째 오토매틱 시계인 62GS 모델을 현대적으로 재탄생시킨 리메이크 한정판 모델로 화이트 골드, 로즈 골드 케이스를 채택해 최근 패션계에 불고 있는 복고 트렌드를 겨냥했다.

세이코 공식수입원인 삼정시계 관계자는 “그랜드 세이코는 한국 론칭 3년 만에 판매량이 2배 이상 성장하는 등 명품 데일리 워치로서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 다양한 라인업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과 소통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그랜드 세이코는 서울 스타시티 세이코 부티크와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등 3개의 직영 매장에서 만날 수 있다. 문의 삼정시계 www.grandseiko.co.kr, 02-511-3182.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