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ift&] 스와치그룹 아워패션, 기계식 시계의 모든 것 … 전문 부티크에서 보여드립니다

기사 이미지

스와치그룹의 시계 부티크 아워패션의 코엑스몰점과 롯데월드몰점에서 내달 15일까지 오토매틱 시계 대전이 열린다. 사진은 코엑스몰점. [사진 스와치그룹코리아]


다양한 오토매틱 시계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오토매틱 시계 대전이 스와치그룹 직영 시계 부티크 아워패션(Hour Passion)에서 지난 8일 시작해 내달 15일까지 열린다. 론진, 라도, 티쏘, 미도, 해밀턴, 캘빈 클라인, 스와치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코엑스몰·롯데월드몰점에서
내달 15일까지 오토매틱 대전
론진·라도·티쏘 등 선보여

 
기사 이미지

론진 콘퀘스트 클래식 문페이즈(왼쪽)와 해밀턴 카키 네이비 파이오니어 오토 크로노.

론진 콘퀘스트 클래식 문페이즈는 브랜드의 워치메이킹 전통, 스포츠 헤리티지, 세련된 감각이 결합돼 있다. 42㎜ 직경의 크로노그래프에는 셀프 와인딩 기계식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 L678이 장착돼 있다.

라도 하이퍼크롬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타키미터는 타키미터 기능을 추가해 라도의 스포티한 컬렉션인 하이퍼크롬 중에서도 독보적이다. 타키미터는 일체형 세라믹 모노블럭 케이스 베젤에 새겨져 있다. 티쏘의 역사와 기술력을 입증하는 티쏘 슈망 데 뚜렐도 만날 수 있다. 파워리저브 80시간의 파워매틱 80 오토매틱 무브먼트 장착 모델, 시계의 정확성을 입증하는 COSC 인증 오토매틱 무브먼트 모델 등 다양한 모델로 출시됐다.

미도 커맨더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60은 미도의 초창기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는 커맨더 라인의 뉴 버전이다. 스와치그룹만의 칼리버 60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사용했으며 60시간 이상의 파워리저브 기능을 제공한다. 해밀턴 카키 네이비 파이오니어 오토 크로노는 제2차 대전 동안 미 해군을 위한 항해 도구로 개발된 시계에 근간을 두고 있다. H-21 무브먼트는 최대 60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을 제공한다.

캘빈클라인 인피니트는 투명한 백 케이스를 통해 오토매틱 무브먼트의 회전과 움직임을 볼 수 있다. 사파이어 글라스에 모던하고 미니멀한 디자인의 다이얼과 악어가죽 프린트 밴드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스와치 시스템51은 새 디자인의 제품을 선보인다. 더욱 퍼스널라이즈드된 색감과 패턴을 적용했으며, 세 가지 디자인으로 남녀 모두에게 시크한 멋을 더해준다.

오토매틱 시계 대전은 코엑스몰점(02-551-1982)과 롯데월드몰점(02-3213-4168)에서 열리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