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ift&] 카시오, 우주에서 본 지구처럼 … 첨단 기술로 빛나는 존재감

기사 이미지

오셔너스 OCW-G1000S은 카시오의 첨단 기술이 집약된 프리미엄 제품이다. [사진 카시오]


‘오셔너스(OCEANUS)’는 카시오 손목시계 중 최고급 라인이다. 전통적인 숫자판을 가진 아날로그 모델이지만 카시오의 다양한 첨단기술이 집약됐다.

카시오는 2014년에 10주년을 맞이했으며 현재까지 카시오의 첨단 기술을 동원해 탄생한 시계(모델명 OCW-G1000)다. 정확한 시간을 표시하기 위해 지상파 전파에 GPS전파 수신 기능까지 탑재해 오셔너스 역사상 기념비가 될 만한 모델이다.

세계 어디서나 시간을 따로 조정할 필요가 없이 인공위성의 전파를 통해 현지 시간을 버튼 하나로 맞출 수 있다. 또 특수 처리한 티타늄 케이스로 가볍고 스크래치에 강하며, 저 전력 기술을 통해 효율적인 태양열 발전으로 시간정보 수신에 필요한 전력을 확보한다.

카시오는 그동안 “창조 공헌-지금까지 없었던 참신한 기능을 가진 제품을 제공하는 것으로써 사회 공헌을 실현한다”는 경영 이념을 실천해 왔다. 카시오는 태국공장 1곳과 중국공장 2곳이 카시오의 핵심적인 생산 거점 역할을 해왔다.

오셔너스 OCW-G1000 모델은 첨단 기술과 장인 정신이 융합된 야마가타 카시오의 고급시계 전용 생산라인에서 제조된다. 카시오의 높은 신뢰성을 ‘프리미엄프로덕션라인(Premium Production Line)’에서 실현하고 있다. 카시오의 프리미엄 라인은 일본의 야마가타현에 소재한 카시오 생산 공장에서 신뢰도 높은 제조라인으로 뒷받침하고 있다.

칠흑의 문자판 위에서 강조되는 고급스러운 골드 장식으로 우주 속에서 빛나는 지구를 표현했다. 유리전체에 블루 사파이어를 사용해 푸른 지구의 바다를 함께 표현했다. 문자판의 12시 위치에는 18K의 옐로 골드 로마자 인덱스를 자신감 있게 장식해 빛나는 존재감을 자아낸다. 자재부터 세부의 디자인까지 고급화 된 오셔너스의 신제품 OCW-G1000S는 전 세계 300개 한정 생산된다. 한정 생산되는 300개 중에서 한국시장에는 5개만 입고된다. 오는 23일 서울 신세계 강남점 지하 1층에 오픈 예정인 카시오 매장에서 한국에 5개 입고된 오셔너스 OCW-G1000S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