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M 차세대 전기차 ‘심장’ 만드는 LG

기사 이미지
LG전자가 미국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와 한발짝 더 가까워졌다. 지난 2007년부터 8년간 끈끈한 파트너 관계를 유지해오던 두 회사가 의기투합해 GM의 차세대 전기차인 ‘쉐보레 볼트 EV(사진)’개발하기로 했다.

쉐보레 볼트 EV의 구동모터 포함
배터리팩 등 부품 11종 공급키로

 LG전자는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심장’에 해당하는 구동모터를 비롯해 배터리팩, 인포테인먼트(정보+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모두 11종의 부품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한 번 충전으로 320㎞ 이상을 달리는 걸 목표로 개발 중인 쉐보레 볼트 EV는 내년 말 양산 예정이다. GM은 지난 1월 쉐보레 볼트 EV를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GM과의 부품 공급 계약으로 LG전자의 자동차부품(VC)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LG전자는 자동차 부품사업을 신 수종사업으로 정하고 지난 2013년 7월 자동차부품 관련 조직을 통합했다. 최고경영자(CEO)인 구본준(64) LG전자 부회장이 직접 전기차용 모터 등 핵심 부품 사업을 챙길 정도였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메르세데스 벤츠와 스테레오 카메라 시스템 개발 계약을 맺었다. 전방을 인지하는 기능을 가진 이 카메라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눈에 해당한다. 또 올 1월엔 구글의 무인주행자동차에 배터리팩을 공급하기로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차량용 오디오와 비디오와 같은 인포테인먼트 장비를 납품한 적은 있었지만 구동전기차 같은 핵심 부품 계약을 따낸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라며 “단순한 부품 공급이 아닌 개발 초기부터 차세대 전기차 기획과 설계, 개발에 참여하는 수준으로 협력단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마크 로이스 GM총괄 부사장은 “GM의 기술력과 LG의 경험을 살려 그간 고객들이 접할 수 없었던 장거리 운행이 가능한 전기차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 사장은 “GM과의 협력을 발판으로 IT기업인 LG전자가 전기차 시장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LG전자의 주가는 GM과의 전기차 협업 발표로 7년만에 가장 큰폭으로 상승하면서 전날 보다 14.41%(6750원) 오른 5만3600원으로 장을 마쳤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