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테러범 오인받은 '시계 소년', 전액 장학금 받고 카타르로

기사 이미지


집에서 만든 시계를 학교에 가져갔다 폭탄으로 오인 받아 경찰에 체포됐던 수단 태생의 미국 소년 아흐메드 무함마드(14)가 전액 장학금을 받고 카타르에서 공부하게 됐다.

무함마드의 가족들은 20일(현지시간) “무함마드가 조만간 미국을 떠나 카타르 도하에서 공부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카타르 정부가 운영하는 교육·과학·지역개발 비영리 조직인 카타르재단(QF)은 ‘젊은 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무함마드가 대학을 마칠 때까지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무슬림인 무함마드와 가족들은 이달 초 카타르 재단의 초청으로 도하를 방문해 이 같은 파격 제안을 받았다. 도하는 미국 명문인 노스웨스턴대·카네기멜론대·코넬대의대 분교 등이 밀집해 ‘에듀케이션시티’로 불린다.

무함마드의 아버지 엘하산은 “‘시계 사건’ 이후 백악관과 수단·사우디아라비아 등 여러 국가와 기관들로부터 다양한 제안을 받았고 신중한 고려 끝에 카타르를 택했다”며 “무함마드는 새로운 도전에 매우 들떠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텍사스 댈러스에 사는 무함마드는 지난달 초 새 학기를 맞아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자랑하기 위해 집에서 만든 시계를 학교에 가져왔다가 이를 사제폭탄으로 오인한 교사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그에게 쇠고랑을 채워 청소년 유치장에 가뒀다. 무함마드가 다니던 매카서 고교는 그에게 정학 처분을 내렸다. 그의 체포 사연이 알려지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멋진 시계를 보고 싶다”며 백악관에 초청했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립자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등이 무함마드를 지지하고 나섰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