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명리조트, 도심공항과 손잡고 해외 관광객 이용 활성화 나섰다

기사 이미지

대명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는 ㈜대명레저산업은 10월 21일(수) 오후 삼성동 소노펠리체 뱅큇 & 컨벤션에서 (주)한국도심공항과 ‘해외 관광객 이용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사간 MOU체결은 대명리조트를 방문하는 해외 관광객의 거점으로 한국도심공항을 이용하고, 서울 도심 내 체크인 서비스의 편리성을 홍보하여 한국도심공항의 외국인 이용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상호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행사에는 서경선 대명레저산업 부사장과 이종철 한국도심공항 사장을 비롯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향후 대명레저산업은 해외 관광객에게 한국도심공항 관련 컨텐츠와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도심공항은 대명리조트를 방문하는 해외 관광객을 위한 전용 셔틀버스 탑승장을 제공해 도심공항 대명리조트 간 접근성을 개선하게 된다. 이와 함께 해외관광객들의 안내를 위한 인적, 물적 도움도 아끼지 않기로 합의했다.

본 MOU 첫번째 성과로 대명리조트는 올 겨울 해외관광객이 스키, 스노보드를 쉽고 경제적으로 즐길 수 있는 ‘비바 스키페스티벌’을 진행할 예정이다. ‘비바 스키페스티벌’에 참여하는 외국인관광객은 한국도심공항에서 전용 셔틀버스를 이용해 비발디파크 스키월드를 오갈 수 있다.

추후 대명레저산업은 도심공항을 통한 해외관광객 전용 셔틀버스를 확대해 전국 대명리조트 사업장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 할 예정이다.

대명레저산업이 운영 중인 리조트 및 호텔은 12곳, 총 객실 7,849실로 업계 최대 규모이며 2016년 쏠비치 호텔&리조트 삼척 오픈을 비롯 진도, 남해, 청송등에 신규 리조트 건설을 추진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