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일부터 여주 오곡나루축제 열린다

경기도 여주는 비옥한 평야에서 생산된 쌀과 고구마로 유명하다. 수확의 계절에 여주의 맛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여주오곡나루축제가 그것이다. 경기도 10대 축제 및 대한민국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제17회 여주오곡나루축제가 오는 30일(금)부터 11월 1일(일)까지 3일간,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열린다.


에헤라 풍년일세~ 여주에서 놀아보자!
기사 이미지

‘햇살 가득한 여주의 달콤한 추억’을 주제로 열리는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여주의 농특산물과 다양한 농촌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나루터, 나루께, 나루마당, 오곡거리 등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한 9개의 테마로 짜임새 있게 구성된다.

여주는 풍부한 수량의 맑고 깨끗한 남한강이 흐르고 농경지는 규산과 유기물의 함량 비율이 높아 농산물 생육에 적합해 만년풍년의 고장으로 알려진 곳.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쌀, 고구마, 땅콩, 과일 등 여주에서 생산되는 모든 농·특산물이 한자리에 모이는 그야말로 성대한 잔치다. 여주의 옛 나루터 풍경을 재현한 축제장에서는 여주 오곡을 주제로 한 마당극이 펼쳐지고 신발투호, 볏섬 높이 쌓기 등의 전통 체험 행사가 열린다. 대형 고구마 통에 즉석으로 구워 먹는 고구마와 가마솥에 지어 먹는 쌀밥의 맛은 천하일품이다.

개막행사인 ‘풍년나루터’는 기존의 딱딱한 개막식에서 탈피, 여주목사와 포졸, 양반, 보부상 등이 풍물패를 앞세워 퍼레이드를 펼치며, 마당극 공연, 남한강 어죽잔치로 이어진다. 내외빈이 카메오로 극중에 출연하며, 관객, 축제참가자,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행사다. 나루터에서 진상품을 돛배에 실어 보낸 후 어죽 나눔 행사로 마무리한다. 10월 30일 오후 2시부터 두 시간 동안 펼쳐진다.

나루터에서는 옛 무명옷을 입은 장터 점원들이 자색고구마로 빚은 전통 막걸리와 빈대떡, 순대국밥, 파전 등을 파는 주막장터와 대장간을 재현한다. 소나무껍질과 숯가루를 한지에 싼 불씨가 남한강 하늘을 수놓는 본두리 낙화놀이도 볼거리다.

 
마당극 대왕님도 못살아도 열려
기사 이미지

나루마당에서는 여주쌀과 여주고구마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쌍방형 마당극 ‘대왕님도 여주 없이는 못살아!’를 선보인다. 퓨전 안무와 댄스로 축제 분위기를 더욱 흥겹게 만드는 ‘갑돌이와 갑순이’도 볼거리. 민속마당에서는 ‘최진사댁 셋째딸’ 노래를 모티브로 제작된 퓨전마당극에 여주 특산물인 쌀과 고구마를 삽입해 각색한 스페셜 공연이 펼쳐진다.

고구마 마당에서는 초대형 장작불 고구마통을 설치해 관광객에게 무료로 군고구마 무료시식 기회도 준다. 토끼와 돼지에게 먹이를 주면서 뛰도록 하는 동물경주와 수십 개의 허수아비가 설치된 포토존, 민속놀이는 특히 어린이들에게 인기다.

오곡장터에서는 오곡장터 유랑단이 장터 사이를 돌아다니며 동동구리무, 약장수, 차력, 저글링 등 옛날 장터에서 구경했던 볼거리들을 선보인다. 잔치마당에서는 대형 가마솥을 이용해 만든 여주쌀 비빔밥 체험 행사가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진행된다.

이밖에도 축제장에서는 고구마캐기 체험투어(1일 3회)도 진행된다. 캐낸 고구마는 굽기 통에서 바로 구워 먹을 수도 있다. 황포돛배를 타고 남한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좋다. 천하장사 이태현이 직접 가르쳐주는 씨름교실도 열린다.

한편 여주시는 각 마당에서 스탬프를 받아오면 하루 두 차례 경품 추첨을 통해 쌀, 고구마, 황포돛배 무료승선권을 증정한다.


이석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