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자체 구조개혁 대학 43곳에 내년에 2700억원 지원

기사 이미지

교육부가 사회 변화와 사회 수요에 맞도록 자체적으로 기존 학과를 통폐합하거나 취업에 유리한 학과를 신설하는 등 구조개혁을 하는 대학을 심사해 정부 예산을 지원하는 '사회수요 맞춤형 인재양성 사업' 기본계획 시안을 21일 발표했다.

교육부는 내년 2월에 43개 대학을 뽑아 내년 한해에만 모두 2700억원을 지원한다.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과 대학이 배출하는 인력 간의 불일치를 해소하고 대학생들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정부가 발표한 시안에 따르면 교육부는 인문계 정원을 줄이고 그만큼 이공계 정원을 늘리는 대학을 지원하는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으로 19개 대학을 뽑아 내년 한 해 모두 2012억원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론 입학정원 10%(또는 200명) 이상을 진로·취업 중심 학과로 옮기는 대학 9곳에 모두 1500억원을, 그리고 입학정원 5%(100명) 이상을 창업학과·사회맞춤형 학과 등으로 이동하는 대학 10곳에 모두 500억원을 주게 된다. 이들 대학은 취업 중심 학과에서 정원을 늘리는 대신에 다른 학과에선 그만큼 정원을 줄여야 하는데, 취업률이 낮은 인문계열 학과에서 정원이 감축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반면에 인문학이 강한 대학 중 석·박사 과정 등 연구 기능을 강화하거나 글로벌 지역학 학과·연구소를 개설하거나 혹은 인문학과 실용학문을 융합한 학과를 개설하는 대학 12곳을 선정해 '대학 인문역량 강화 사업(CORE) 사업 명목으로 내년 한 해 모두 344억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만 25세 이상이며 직장 경력 3년 이상인 재직자를 대상으로 학위를 주는 단과대학을 개설할 대학도 12곳을 선정해 내년 한 해 모두 300억원을 지원한다. 이 사업을 받는 대학은 신설한 단과대학 정원을 기존 모집 정원 안에서 확보해야 한다. 신설 단과대 모집 정원만큼 재직자를 더 뽑게 되는 만큼 고교를 막 졸업한 입학생 선발은 상대적으로 줄여야 한다.

이들 사업은 4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하며 내년 2월에 선정된 대학은 2018년까지 3년간 지원을 받는다. 최근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하위 D,E 등급을 받은 30여 대학은 사업 지원이 원칙적으로 불허된다.

교육부는 21일 충남대, 27일 연세대에서 공청회를 열어 대학들의 의견을 듣고 오는 12월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한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