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불금 '강남역 택시' 줄 서서 탄다…해피존 이번주부터 운영 시작, '3000원 인센티브' 지급도 예정대로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에서 승객의 행선지를 듣고 택시가 그냥 지나가고 있다. 이날 이곳엔 시청 직원이 단속을 했지만 승차 거부가 많았다. 사진=김성룡 기자]


서울시가 금요일 밤 시간대 강남역에서 새치기·승차거부 없이 택시를 탈 수 있게 도와주는 승차대(택시 해피존)을 23일부터 연말까지 시범 운영한다. 강남대로에서 택시를 타려는 시민들이 몰리면서 생기는 ‘승객 골라 태우기’, ‘택시 가로채기’ 등 고질적인 택시 승차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택시 해피존은 금요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강남역~신논현역 구간(770m)의 양 방향 총 6곳에서 운영된다. 이곳에서 대기하면 줄 서 있는 순서에 따라 차례대로 택시에 탑승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공무원과 조합 직원 등 15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택시 탑승을 안내한다. 해피존 구간 내에서는 콜택시를 호출할 수 없고 다른 시·도 택시도 승객을 태울 수 없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해피존 운영은 심야 택시 승차질서 확립과 승차난 해소를 위한 캠페인의 하나”라며 “택시 탑승 지원뿐 아니라 승차 거부 등 불법 영업도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대여론이 높았던 ‘3000원 인센티브 지급’ 제도도 예정대로 함께 시행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 운영기간 동안 원활한 택시 공급 유도를 위해 법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해피존에서 승객을 태우는 택시에 건당 인센티브 3000원씩 지급하도록 했다. 연말까진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데 시 예산이 들어가지 않지만, 내년 정식 운영 때는 조합 대신 서울시가 직접 재정을 투입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범 운영에서 시민 반응과 시행 효과를 살핀 뒤 시 재정을 투입할 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정지역에서만 혜택을 주면 ‘풍선효과’가 발생해 타 지역의 승차난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