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 비즈니스 자문역에 마윈 임명

기사 이미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2013년 12월 상하이에서 마윈 알리바바 회장을 만난 뒤 트위터에 올린 사진. [캐머런 트위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馬雲) 회장이 19일 영국 총리의 비즈니스 자문역이 됐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영국에 대한 국빈 방문을 시작한 날 마 회장이 양국 경제 가교 역할을 맡은 것이다.

 AFP통신은 이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비즈니스 자문 그룹에 마윈을 추가했다고 전했다. 이 그룹에는 영국 최대 정유사인 BP의 밥 더들리 최고경영자(CEO) 등 19명의 기업 총수들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1년에 네 차례 캐머런 총리, 조지 오스본 재무장관, 사지드 자비드 산업장관 등이 참석하는 모임을 갖고 경제 정책이나 무역 활성화와 관련한 토론과 건의를 한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마 회장의 총리 자문역 선정은 시 주석 방문을 계기로 중국 시장을 개척하고 양국 경제 협력을 강화하려는 영국 정부의 포석이 깔려 있다고 분석했다.

 마 회장은 2013년 12월 중국을 방문한 캐머런 총리와 상하이에서 처음 만났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