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리핀 내 한국 교민 관련 범죄, 최고수준 관심 갖고 있다

기사 이미지

마르셀로 포야완 가르보

“필리핀 경찰은 필리핀 내 한국 교민 관련 범죄를 해결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관심을 기울여 수사하고 있습니다.”

가르보 필리핀 경찰행정부 차장

 마르셀로 포야완 가르보 필리핀 경찰행정부 차장(한국의 경찰청 차장에 해당)이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한국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잇따른 한국 교민 피해 범죄에 대한 해결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가르보 차장은 일본·중국·태국 등 18개국 경찰기관과 인터폴 대표가 참석하는 ‘국제 경찰청장 협력회의’를 위해 19일 방한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가르보 차장은 “필리핀에서 한국인들의 범죄 피해 비율이 높은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을 뗐다. 필리핀에서는 올해 들어 한국인 9명이 살해됐다.

가르보 차장은 “경찰은 대사관과 정기적으로 범죄 예방 회의를 여는 등 정보를 공유하면서 수사와 범죄 예방에 필요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필리핀을 찾는 한국인 여행객들에게도 당부의 말을 전했다. 가르보 차장은 “해외에 나갈 때 자국과 문화가 다르다는 점을 인지하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르보 차장과 동석한 호세 빌라코르테 수사국 부국장은 최근 카비테주에서 발생한 한인 부부 피살 사건과 관련해 “사건 발생 지역이 이웃 간 거리가 멀고 CCTV가 없어 증거 수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최선을 다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