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츠 부르신 분 … 기본요금 8000원입니다

기사 이미지

호출하면 벤츠가 오는 ‘카카오택시 블랙’이 이르면 이달 안에 시범서비스를 한다. 기본료는 8000원으로 모범택시(5000원)보다 비싸다. [사진 카카오]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을 연결하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가 프리미엄 시장으로 확대되고 있다. 스마트폰 앱 하나로 필요한 서비스를 주문해 쓰는 온디맨드 이코노미(On-Demand economy·주문형 경제)가 서비스산업의 질서를 재편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O2O 서비스인 카카오택시도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고급택시 호출 ‘카카오택시 블랙’
“비즈니스 의전, 이벤트 등 수요”
양복 유니폼 기사가 승하차 안내
요금은 모범택시보다 1.5배 비싸


 카카오는 이르면 이달 안에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인 ‘카카오택시 블랙’을 출시한다. 지난 3월 말 출시후 국내 택시호출 앱 시장을 평정한 카카오택시의 프리미엄 버전이다. 카카오택시 블랙부터는 승객이 내는 요금 중 일정 비율이 카카오 중개 수수료로 과금된다.

 카카오의 정주환(37) 비즈니스총괄(CBO) 부사장은 20일 카카오택시 블랙 설명회를 열고 “지난 6개월 간 ‘믿고 부르는’ 서비스로 자리잡은 카카오택시에 편안함을 더한 서비스”라며 “고급택시를 원하는 수요에 맞춰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정 부사장은 기업의 비즈니스 의전을 비롯해 공항·학원·어린이집·병원 픽업, 이벤트 등에 카카오택시 블랙 수요가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택시 블랙은 지난달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후 국내에 처음 나온 고급택시다. 개인소유 차량으로 고급택시 영업을 했던 우버와 달리 정부와 지자체(서울시)의 사업허가를 받았다. 플랫폼 사업자인 카카오, 서울시가 설립한 고급택시 운영법인 (주)하이엔, 서울 16개 택시법인(운수사)이 손을 잡았다. 정 부사장은 “뉴욕이나 북경 등 글로벌 도시들처럼 서울도 고급콜택시도 택시 시장의 30%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존 카카오택시가 승객과 택시 간 연결 기능을 강조했다면 카카오택시 블랙은 ‘고급’을 내세운다. 카카오택시 앱을 켜고 차량 호출 전에 ‘블랙’을 선택하면 벤츠E클래스 등 3000cc 이상 차량이 배차된다. 양복 유니폼 차림의 기사가 승하차 안내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진규 하이엔 대표는 “일본 MK택시와 영국 런던 블랙캡 등 고급택시를 참고해 일주일 과정의 기사교육 프로그램을 짰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서울시 인가를 받는대로 벤츠 100대와 기사 200명으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수요가 많으면 택시 차종을 다양화해 1000대까지 늘릴 예정이다.

 카카오택시 블랙은 프리미엄 서비스가 붙는 만큼 요금이 비싸다. 기본료는 8000원 선으로, 일반택시(기본료 3000원)의 2.5배, 모범택시(5000원)의 1.5배다. 최종 요금은 카카오가 자체 개발한 미터기 프로그램이 주행거리·소요시간을 반영해 결정된다. 결제는 카카오의 간편결제 수단인 카카오페이로만 된다. 택시에서 내리면 사전에 카카오페이 등록해둔 신용카드에서 자동 결제된다. 지갑을 꺼낼 필요가 없다.

 카카오택시 블랙은 최근 국내 O2O 서비스의 프리미엄 추세와 일맥상통한다. IT 기술과 사람의 손길이 결합한 서비스들이다. 이용 요금이 많이 드는 자동차 애프터서비스 시장은 이미 O2O로 넘어간 지 오래다. 카닥(CARDOC)은 스마트폰으로 정비가 필요한 자동차 부위를 사진 찍어 올리면 업체 선정부터 상담·예약·결제까지 다 처리해준다. 인스타워시 앱은 고급차에서나 받을 수 있던 워터리스(물없는) 세차를 출장 서비스로 단 몇 분만에 제공한다. 이외에도 세탁물 수거 서비스(세탁특공대), 유기농 농산물 배달(헬로네이처), 노량진시장 신선회 배달(미친물고기) 등 다양하다. O2O 스타트업 지주회사인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는 “O2O의 핵심은 단순히 연결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손길로 부가가치를 높이는 데 있고, 그래야 오래 간다”고 말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O2O 시장은 약 15조원에 불과했지만 내년에 3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