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금 뽑은 에스프레소의 맛·향 그대로 … 저온·저압 추출이 비결


기사 이미지

동서식품은 카누를 활용해 아메리카노는 물론 라떼·모카 등 다양한 커피를 만들어 즐길 수 있도록 레시피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 동서식품]

다른 제품보다 많은 원두 사용

동서식품 ‘카누’


‘코리안 사이즈’ 미니 상품도 나와


동서식품의 ‘카누(KANU)’가 다양한 커피를 소비자가 직접 만들어 즐길 수 있도록 레시피 마케팅을 전개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동서식품은 2011년 원두커피를 찾는 소비자들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에 부응해 ‘인스턴트 원두커피’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창출하며 카누를 선보였다. 최근 론칭한 카누 TV광고는 원두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카누가 매력적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카누는 물에 쉽게 녹으면서도 원두 고유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기존 인스턴트 커피보다 낮은 온도와 압력으로 추출하는 LTMS(Low Temperature Multi Stage) 추출법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일반 인스턴트 커피보다 많은 원두를 사용해서 원두커피 고유의 맛과 향미를 재현한다. 찬물에도 잘 녹아 아이스 커피로 즐기는 데도 제격이다.

올해 동서식품은 카누 레시피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카누 싱글샷에 우유를 넣으면 카페라떼가 되고, 여기에 초콜릿 시럽과 휘핑크림을 얹으면 카페모카로 즐길 수 있다. 차가운 우유 거품 위에 카라멜 시럽을 얹으면 카라멜 마끼아또가 된다. 취향에 따라 다양한 레시피를 적용할 수 있다.

동서식품은 소비자 각자가 원하는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카누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달콤한 아메리카노가 생각나면 ‘카누 스위트 아메리카노’가 제격이고, 카페인을 덜 섭취하고자 하면 ‘카누 디카페인’이 좋다. 한국인의 음용 습관에 맞춰 ‘코리안 사이즈’라 일컬어지는 120ml 컵 기준에 적합한 용량과 사이즈로 구성한 ‘카누 미니’도 발매했다.

카누는 아시아에서도 커피시장의 새로운 기준으로 떠올랐다. 지난해 4월에는 인스턴트 원두커피라는 카테고리 창출과 최단기간 최다 음용 잔 수 기록을 인정받아 아시아 태평양 에피어워드에서 신규 상품 및 서비스(New Product or Service)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이에 앞서 2013 아시아 마케팅 효율성 페스티벌(FAME)에서는 음료 부문과 베스트 인사이트 부문에서 각각 은상과 동상을 받았다.

동서식품은 인스턴트 원두커피라는 개념을 소비자에게 전하기 위해 발매 초기부터 소비자 체험형 마케팅 캠페인을 전개했다.

동서식품은 소비 트렌드를 진단하기 위해 매년 100건 이상의 시장조사와 분석을 실시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맥심’ 커피에 대해 4년마다 리스테이지를 단행한다. 카누 역시 리스테이지를 통해 품질과 기술을 업그레이드하며 원두커피 시장 확대에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카누는 향은 아로마를 닮았고, 바디감은 실크처럼 부드러우며, 산미는 더욱 산뜻해졌다는 평을 듣고 있다. APEX 공법(APEX: Advanced Prime Extraction)으로 종전보다 미세한 원두를 짧은 시간과 낮은 온도로 추출한 것이 비결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