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거수경례로 김충배 육사 총동회장 맞아

김무성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김충배 육사총동회장을 기다리고 있다.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9일 거수경례로 국회를 방문한 김충배 육군사관학교 총동회장을 맞았다.

김 회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국가의 권위와 국민적 공감대가 시너지 효과로 연결돼 올바른 역사교과서가 재탄생하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대표실을 찾았다. 회의실에 먼저와 대기하던 김 대표는 김 회장이 들어오자 거수경례를 한 후 악수를 하며 일행을 맞이했다. 김 대표는 상병으로 군 복무를 마쳤고 김 회장은 3성 장군 출신이다.

김 대표와는 달리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김 회장으로부터 거수경례를 받았다.

육사 1년 후배인 김 회장(육사 26기) 은 회의실로 들어오는 황 사무총장(육사25기)을 향해 깍뜻히게 거수경례를 했다. 김 회장의 거수경례는 비록 '충성'소리는 없었지만 김 대표로부터 받았던 경례보다 훨씬 절도 있어 보였다.이후 두 사람은 눈썹에 붙였던 손을 내린 뒤 두손을 잡았다.

김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생도 생활을 해서 그런지 1년 선배지만 언제나 어렵다"며 거수경례의 의미를 전했다. 3성 장군출신인 김회장은 한국인 최초로 UN평화유지군 사령관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사진,글=김상선 기자 (s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